'봄의전령'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8.04.03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2. 2018.03.2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3년째 봄이 되면 궁금해져 가 보곤 한다. 사진에 담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보고싶어 여행삼아 찾아 간다. 올해는 꽃들이 늦어지기에 조금 늦게 찾으니 꽃 개체는 무척 많았으나 아쉽게도 절정의 시기가 지나 있었다. 
몇년 전 급감 했다던 개체가 최근에는 그런대로 유지되고 있는 정도로 보여 진다. 이 곳은 이식한 개체는 아니고 자생한 개체들로 조금씩 다른 3~4가지 종류가 있어 보인다. 

동강할미꽃은 그 개체의 크기가 커서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는 눈으로 직접 보는 모습이 훨씬 좋다. 특히 절벽 바위틈새에서 많은 꽃을 피우고 있는 자태를 태양과 사이에 두고 보고 있노라면 더더욱 그렇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2018. 3. 28 문희마을에서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여행중에  (0) 2019.09.22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해는 봄의 전령인 꽃들이 1~2주 늦게 찾아오고 있다그만큼 지난 겨울이 추워서 였을까?...  바로 어제에도 청계산 노루귀 꽃밭에 다녀 왔었다

핀 개체들은 거의 없었고 겨우 봉우리 상태로만 많은 개체가 올라와 있었다. 오늘 새벽부터 기온이 급격하게 내려갔고 눈이 온다는 예보가 있었다. 그러나 오전 내내 오히려 햇빛이 있었고 눈은 별로 오지 않았다

  오후에 상당히 많은 눈이 내렸으나 기온은 영상이었고, 쌓이는 눈은 없었다. 오후 2시경이 지나 청계산 노루귀 꽃밭에 도착해보니 늦은 오후가 되면서 기온이 내려가는 탓에 산속에 눈이 쌓여 가기 시작했다.
 가까스로 낙엽을 제치고 나온 노루귀 봉우리 들은 온몸으로 눈을 맞고 있었다
제 몸들보다 큰 눈 뭉치를 머리에 쓰고도 꿋꿋이 서있었다

간간히 언뜻 햇볕이 나왔다 들어가고 새로 올라온 노루귀의 꽃잎 색 하나하나는 곱디 고은 자체였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2018. 3. 21 눈오던날 청계산 노루귀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노르웨이 여행중 스탈하임에서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