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봄의 전령인 꽃들이 1~2주 늦게 찾아오고 있다그만큼 지난 겨울이 추워서 였을까?...  바로 어제에도 청계산 노루귀 꽃밭에 다녀 왔었다

핀 개체들은 거의 없었고 겨우 봉우리 상태로만 많은 개체가 올라와 있었다. 오늘 새벽부터 기온이 급격하게 내려갔고 눈이 온다는 예보가 있었다. 그러나 오전 내내 오히려 햇빛이 있었고 눈은 별로 오지 않았다

  오후에 상당히 많은 눈이 내렸으나 기온은 영상이었고, 쌓이는 눈은 없었다. 오후 2시경이 지나 청계산 노루귀 꽃밭에 도착해보니 늦은 오후가 되면서 기온이 내려가는 탓에 산속에 눈이 쌓여 가기 시작했다.
 가까스로 낙엽을 제치고 나온 노루귀 봉우리 들은 온몸으로 눈을 맞고 있었다
제 몸들보다 큰 눈 뭉치를 머리에 쓰고도 꿋꿋이 서있었다

간간히 언뜻 햇볕이 나왔다 들어가고 새로 올라온 노루귀의 꽃잎 색 하나하나는 곱디 고은 자체였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2018. 3. 21 눈오던날 청계산 노루귀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노르웨이 여행중 스탈하임에서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신유(1801) 기해(1839) 병인(1866) 박해 때 300여 분의 순교자 시신이 버려졌다는 남한산성 시구문 밖 계곡의 청노루귀는 그곳의 사연 때문인지 그 색이 진하고, 가냘프면서도 거친 낙엽 사이로 작은 얼굴을 꼿꼿이 내밀고 있었다.

남한산성에는 청계산이나 수리산에서 볼 수 없는 청노루귀가 제법 많이 자생하고 있다. 

 청노루귀는 몇 년 전 동창들과 천마산 등산길에서 우연히 만난 이후로 한 번도 만난 적이 없어서 더 할 수 없는 반가움이었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2016년 3월 22일 남한산성 청노루귀)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노르웨이 여행중 스탈하임에서  (0) 2017.09.01
남한산성에서 만난 청노루귀  (1) 2016.03.23
2016년 청계산 노루귀  (1) 2016.03.20
동강 할미꽃  (2) 2016.03.20
2016년에 다시 찾은 수리산 변산 바람꽃  (0) 2016.03.20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1466325915 2016.06.19 17:45

    잘보고가요~

2016년 청계산 노루귀

2016. 3. 20. 14:36 from 사진

  작년에 이어 다시 찾은 청계산 노루귀 서식지이다.

작년보다 한결 더 많고 풍성해진 노루귀가 한창이다. 

서식지까지 오르는 길에서 마른 잎 사이로 가끔씩 보이는 꿩의바람이 너무 예쁘게 바람에 흩날린다.


(참고) 2015년 청계산의 노루귀

(참고) 2014년 청계산의 노루귀 2 

          2014년 청계산의 노루귀 1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2016년 3월 19일 청계산에서 노루귀)









(2016년 3월 19일 청계산에서 꿩의바람)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르웨이 여행중 스탈하임에서  (0) 2017.09.01
남한산성에서 만난 청노루귀  (1) 2016.03.23
2016년 청계산 노루귀  (1) 2016.03.20
동강 할미꽃  (2) 2016.03.20
2016년에 다시 찾은 수리산 변산 바람꽃  (0) 2016.03.20
순천만에서  (0) 2016.03.20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하얀상어 2016.03.22 09:02

    청계산의 노루귀는 모르고 있었는데... 꿩의바람꽃도 함께 있나봅니다.

2015년 청계산의 노루귀

2015. 3. 21. 20:59 from 사진

  2015년 청계산 노루귀 서식지는 유난히도 많은 꽃들이 동시에 피어 났다.

이맘때면 노루귀를 찍기 위해 카메라를 챙겨 들고 산에 오르곤 하는데 걷는길 내내 이곳 저곳에 노루귀들이 피어 있어 얼굴에 미소가 떠나질 않는다.

누구나 다 알고 있을 그러면서도 나만의 꽃밭으로 아끼는 서식지에 도착하면 감탄사가 절로 나온다.

이 서식지도 시간이 갈수록 찾아 오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다.

그래도 요즘은 서식지를 다칠나 방문하는 사람들마다 애지중지 한다.

올해의 분홍 노루귀는 유난히도 색이 곱고 개체수도 많다.

이 사진은 협의 없이 상업적으로 사용할수 없습니다.

20150320~21 청계산 노루귀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단적비 2015.03.22 19:33 신고

    우워 이런사진은 어디가면 찍을수있나요~~ 너무 예쁩니다

    • addr | edit/del zisan 2015.03.24 00:14

      감사 합니다. 촬영지는 청계산 국사봉 가는길 왼쪽 계곡입니다.
      노루귀는 거의 모든 산의 계곡의 빛이 잘드는 곳에 서식하고 있습니다.
      다만 그 개체의 크기가 작아 신경쓰고 보기 전에는 잘보이지 않고, 오전에는 대부분 꽃잎이 닫혀 있어 잘 보이지 않고 오후에 온도가 올라가면 활짝 피어 눈에 잘 보입니다.

  청계산의 의왕시쪽 청계사입구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청계사를 향해 걷다보면 오른쪽으로 국사봉 가는길이 있다. 이길은 계곡을 건너고 건너면서 이어진다. 3월 중순경부터 이 길을 따라 자연스레 걷다보면 이곳 저곳 낙엽사이에서 적갈색 보따리에 싸여 붉은색 혹은 희색 팥알만한 꽃망울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1~2주후면 만개한 꽃들을 볼수 있다. 길은 산의 3부 쯤에서 계곡을 따라 자연스레 두길로 갈라지는데 양쪽 어디를 가도 노루귀는 길가 여기저기에서 얼굴을 내민다. 산의 7~8부 쯤 오르면 계곡가 양지바른곳과 바위틈 여기저기에서 많은 개체를 볼수 있다. 노루귀는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식물로서 주로 계곡가 나무 밑에서 자라며 양지식물이다.  노루귀가 잘 자라는 곳의 토양은 비옥하고, 키는 9~14㎝이고, 잎은 길이가 5㎝이고, 3갈래로 난 잎은 난형이며 끝이 노루의 귀처럼 생긴 모양새에 솜털이 많이 나있다. 흰색, 분홍색, 청색 꽃이피며 이세가지 색군과 유사한 색을 가지고 있다. 꽃은 줄기 위로 한 송이가 달리고 지름은 약 1.5㎝ 정도이며, 열매는 6월에 달린다. 꽃이 피고 나면 잎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그 잎의 모습이 마치 노루의 귀를 닮았다. 눈이녹으며 녹색이라고 찾아보기 힘들때 낙옆사이로 꽃망을을 내밀며 올라와 꽃을 피운다. 청계산에서는 주로 분홍노루귀와 흰노루귀를 볼수 있었으며 이곳보다 2~3주후인 4월 중순경에 천마산에서 흰노루귀와 청노루귀를 볼수 있었다. 이곳 청계산에서는 노루귀가 만개할 즈음 꿩의바람꽃과 현호색이 같은 장소에서 꽃을 피운다.

아직 만개한 개체는 보이지 않고 일주일 후쯤 오면 만개한 개체를 볼수 있을 듯 하다.

20140316  '청계산의 분홍노루귀'에 이어서 일주일쯤후 다시 같은 장소를 방문하였다. 지난 주말 많은 분들이 다녀간듯 하며 눈에 익힌 개체들은 사라지고 없다. 만개한 개체를 찾으려 이곳 저곳 살펴 보지만 성한 개체들을 보기 힘들고 모두 낙옆옷을 벗고 앙상하게 추위에 노출되어 있다. 간혹 새롭게 올라오는 개체들이 있어 위안이 되었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20140324 노루귀(일주일 후)

 

흰노루귀

 

꿩의바람꽃

  청계산의 노루귀가 만개할 즈음 여기저기에서 꿩의바람꽃 이 나와 오전에는 꽃망울을 다물고 있다 정오를 지나면 활짝 피우기 시작한다. 노루귀와 비슷한 시기 비슷한 생육환경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으로 숲 속의 나무아래에서 주로 자라며 양지와 반그늘(바위아래)에서 볼 수 있다. 키는 10~15㎝이고, 잎은 한 줄기 3갈래이다. 꽃은 흰색이고 긴 줄기 위에 한송이만 자라며 군락을 짓고 피기 보다는 여기저기 한송이씩 보이기 시작한다. 어린 꽆 봉우리에서는 약간의 분홍빛이 보이다 만개를 거듭하며 시간이 지나면 흰색으로 변한다.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40322 천마산에서

복수초(福壽草)

  천마산 평내호평 천마산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약 1시간여를 오르면 철철히 피는 야샹화 군락지를 만난다. 3월 초순경부터 이곳은 너도바람꽃이 수없이 많이 피고 3월 중순이 되면 같은자리에 복수초가 올라온다. 이즈음 복수초와 만개한 너도바람꽃으로 이곳은 꽃밭을 이루고 여기저기 등산로주변과 길에 앉은부채가 뾰족히 올라 온다. 작년기억으로 4월 2주차쯤이 되면 수없이 많은 복수초, 노루귀, 꿩의바람꽃, 얼레지, 앉은부채를 볼수 있다. 

  복수초는 노루귀 너도바람꽃, 꿩의 바람꽃은 그 습생이 비슷하다. 우리나라 여기저기 산에서 쉽게 관찰되는 숲 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이다. 햇볕이 잘 드는 양지와 습기가 약간 있는 곳에서 자라며 키는 10~15㎝에 잎은 3갈래로 갈라지며 끝이 둔하다. 꽃대가 올라와 꽃이 피면 꽃 뒤쪽으로 잎이 벌어지기 시작한다. 꽃은 4~6㎝에 줄기 끝에 노란색 한 송이가 달린다.

  눈이 녹기 시작할 즈음 눈을 녹이며 올라오는 사진으로 유명한 복수초는 천마산에서는 눈이 없는 4월 초순에 그 피크를 이룬다. 이즈음 천마산에 오면 꽃주변에 하얀 소금을 잔뜩 뿌려놓고 눈을 연출하여 사진을 찍고간 개체들을 보게된다. 작년에 소금을 보고 뒤늦게 치웠던 나무 그루터기 안의 개체가 올해는 보이지 않았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너도바람꽃

  천마산에서 사실상 가장 먼저 올라 오는 꽃은 너도바람꽃을 들수 있다. 우리나라 북부 이북과 지리산, 덕유산에서 자란다는 다년생 초본이다. 노루귀, 복수초, 꿩의바람꽃과 같이 계곡 주면의 양지바른 산지의 반그늘에서 자란다. 키는 15㎝ 정도로 잎은 약 3.5~4.5㎝길이에 폭 4~5㎝이고 깊게 3갈래에 다시 3갈래로 갈라진다.  꽃은 흰색으로 꽃자루 끝에 한 송이가 피며, 지름은 약 2㎝ 내외이다. 꽃이 필 때는 꽃자루에 꽃과 자주빛 잎만이 보이다 꽃이 질 때 쯤 녹색으로 바뀐다. 이곳 천마산에는 너도바람꽃이 만개할즈음 복수초, 꿩의바람꽃이 올라오며 이들이 만개할 즈음 노루귀가 올라 오며 이들과 습생은 다르지만 얼레지가 넓은곳에 분포하여 꽃을 피우기 시작한다.

 

20130414 천마산에서 노루귀

 

20130414 천마산에서 복수초

 

20130414 천마산에서 얼레지

  천마산의 얼레지는 4월초순부터 만개한 복수초와 꽃밭을 이루고 여기저기 피기 시작한다. 천마산에서는 4월 2주차쯤이 되면 수없이 많은 복수초, 노루귀, 꿩의바람꽃, 얼레지, 앉은부채를 볼수 있다. 얼레지는 전국의 높은 산에서 자라는 다년생 구근식물로 반그늘로 물 빠짐이 좋은 비옥한 곳에서 자란다. 키는 20~30㎝에 잎은 길이가 6~12㎝이고 폭은 2.5~5㎝로 녹색 바탕에 자주색 무늬가 있으며 좁고 긴 타원형이다. 꽃은 자주색으로 두 장 혹은 한 장의 잎 사이에서 긴 1개의 꽃줄기가 나오고 상단부에 1개의 꽃이 밑을 향해 핀다. 꽃잎은 6개, 길이는 5~6㎝이고 폭은 0.5~1㎝로 아침에는 꽃봉오리가 닫혀 있다가 햇볕이 들어오면 잠시후 꽃잎이 벌어진다. 잠시 지켜보면 피는것을 눈으로 볼수 있을 정도이다.  오후로 가까워지면 꽃잎이 뒤로 말리며, 넓은 지역에 많은개체가 뿌려지듯 번식하고 있으며 바람이 지나갈때면 좌우로 번갈아 가며 흔들거리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바람이 약간만 불어도 심하게 흔들려 사진에 담기에 까다로운 놈이다.

 

 

20130414 천마산에서 꿩의바람꽃

  천마산의 복수초가 만개한후 노루귀가 만개할 즈음 여기저기에서 꿩의바람꽃 이 나와 오전에는 꽃망울을 다물고 있다 정오를 지나면 활짝 피우기 시작한다. 노루귀와 비슷한 시기 비슷한 생육환경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으로 숲 속의 나무아래에서 주로 자라며 양지와 반그늘(바위아래)에서 볼 수 있다. 키는 10~15㎝이고, 잎은 한 줄기 3갈래이다. 꽃은 흰색이고 긴 줄기 위에 한송이만 자라며 군락을 짓고 피기 보다는 여기저기 한송이씩 보이기 시작한다. 어린 꽆 봉우리에서는 약간의 분홍빛이 보이다 만개를 거듭하며 시간이 지나면 흰색으로 변한다.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할미꽃. 물왕리에서  (2) 2014.04.04
청계산의 노루귀(일주일 후)와 꿩의바람꽃  (0) 2014.03.24
천마산의 복수초와 너도바람꽃  (2) 2014.03.24
청계산의 노루귀  (0) 2014.03.17
하늘아래 첫길 화절령에서  (1) 2014.03.06
수리산 변산바람꽃  (0) 2014.03.06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2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dr | edit/del | reply azdesign™ 2014.04.25 08:53 신고

    지산님 이렇게 멋진 블로그 운영하고 계시는지 몰랐습니다. 사진 너무 잘 찍으시네요. 너무 멋지십니다.
    저도 지산님 처럼 이렇게 멋진 사진 찍는 기술 배우고 싶어요^^ 항상 감사드리고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알찬 주말 보내세요^^ 멋진 사진 구경 잘하고 갑니다.^^

    • addr | edit/del 지산 zisan 2014.04.29 21:08 신고

      언제 오셨는지 댓글이 있어서 놀랬습니다. 덕분에 이제 시작했습니다. 감사합니다.

청계산의 노루귀

2014. 3. 17. 07:51 from 사진

  청계산의 의왕시쪽 청계사 입구 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청계사를 향해 걷다보면, 오른쪽으로 국사봉 가는 길이 있다. 이 길은 계곡을 건너고 건너면서 이어진다. 3월 중순경 부터 이 길을 따라 자연스레 걷다 보면 이곳 저곳 낙엽사이에서 적갈색 보따리에 싸여 붉은색 혹은 희색 팥알 만한 꽃망울들이 보이기 시작하고, 1~2주 후면 만개한 꽃들을 볼 수 있다.

 길은 산의 3부 쯤에서 계곡을 따라 자연스레 두길로 갈라지는데 양쪽 어디를 가도 노루귀는 길가 여기저기에서 얼굴을 내민다. 산의 7~8부 쯤 오르면 계곡가 양지바른 곳과 바위틈 여기저기에서 많은 개체를 볼 수 있다.

 노루귀는 우리나라 각처의 산지에서 자라는 다년생 초본식물로서 주로 계곡가 나무 밑에서 자라며 양지식물이다.  노루귀가 잘 자라는 곳의 토양은 비옥하고, 키는 9~14㎝이고, 잎은 길이가 5㎝이고, 3갈래로 난 잎의 끝이 노루의 귀처럼 생긴 모양새에 솜털이 많이 나있다. 흰색, 분홍색, 청색 꽃이 피며 이 세가지 색군과 유사한 색을 가지고 있다. 꽃은 줄기 위로 한송이가 달리고 지름은 약 1.5㎝ 정도이며, 열매는 6월에 달린다. 꽃이 피고 나면 잎이 나오기 시작하는데, 그 잎의 모습이 마치 노루의 귀를 닮아있다. 눈이 녹으며 녹색이라고 찾아보기 힘들때 낙옆사이로 꽃망을을 내밀며 올라와 꽃을 피운다. 청계산에서는 주로 분홍노루귀와 흰노루귀를 볼수 있었으며 이곳보다 2~3주후인 4월 중순경에 천마산에서 흰노루귀와 청노루귀를 볼수 있었다. 노루귀는 전국적으로 분포 하고 있다. 이곳 청계산에서는 노루귀가 만개할 즈음 꿩의바람꽃과 현호색이 같은 장소에서 꽃을 피운다.

아직 만개한 개체는 보이지 않고 일주일 후쯤 오면 만개한 개치를 볼수 있을 듯 하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 

20140316  청계산의 분홍노루귀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계산의 노루귀(일주일 후)와 꿩의바람꽃  (0) 2014.03.24
천마산의 복수초와 너도바람꽃  (2) 2014.03.24
청계산의 노루귀  (0) 2014.03.17
하늘아래 첫길 화절령에서  (1) 2014.03.06
수리산 변산바람꽃  (0) 2014.03.06
태백산의 상고대  (0) 2014.03.06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