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드리아해의 진주' 두브로브니크⁩ ⁨(Dubrovačko-neretvanska⁩,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를 가보지 않고 천국을 논하지 말라 했던가? 

특히 반예비치 등은 유럽인들의 대표적 휴양지답게 아드리아해 해변 중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이라 한다. 

유람선을 타고 섬을 돌다 보면 누드비치들이 있을 만큼 편안한 곳이다.
아드리아해는 햇살이 좋은 하늘빛과 바닷빛이 구분이 되지 않는 수평선을 가지고 있다.
사진은 스르지산 전망대를 오르던 중 두브로브니크⁩를 가장 아름답게 전망할 수 있는 뷰포인트에서의 한 컷이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2019.08.06)

⁨두브로브니크⁩ ⁨Dubrovačko-neretvanska⁩ ⁨크로아티아⁩
두브로브니크⁩ 스르지산 전망대를 오르던 중 뷰포인트

 

  피란 (Piran,⁩ ⁨슬로베니아⁩) 성곽에서 아드리아해를 바라보며 찍은 컷이다.  

이미 '아드리아해의 진주'라 하는 두브로브니크의 성곽길을 걷고 왔지만 피란은 두브로브니크보다도 더 잘 정돈된 감동을 주는 중세 모습이 잘 간직된 곳이다.

피란 출신의 작곡가, 바이올리니스트 주세페 타르티니(Giuseppe Tartini)의 도시라고 할 만큼 타르티니 흔적이 많다. 

이탈리아와 크로아티아, 그리고 아드리아해의 아름다움을 이 한곳에서 볼수 있었다.

이번 여행중에 가장 인상적인 곳이었다.

(2019.08.08)

피란 (Piran,⁩ ⁨슬로베니아⁩)
⁨Piran⁩ ⁨슬로베니아⁩ 성곽의 피란 뷰포인트

 

  Bled 성 (⁩⁨Blejsko jezero⁩ ⁨Bled)에서의,⁩ ⁨슬로베니아), 이 컷은 호텔에서 식사를 하던 중 호텔 레스토랑 창을 통해 찍은 한 컷이다. 

이후 블레드호를 주욱 돌아보았지만 사실은 호텔의 뷰포인트 만한 곳을 찾지 못했다. 

우리들에게는 드라마 '흑기사' 인트로 촬영지로 알려진 곳이지만 드라마 속의 장면과는 별로 상관없는 곳이었다.  

호수로부터  139m위 바위에 지어진 성으로 그 역사가 1,000년에 이른다.

지금의 모습은 두번의 지진속에서 개축된 모습이고 그 이후로도 이미 329년이나 된 성으로,

세계10대 관광지 중의 하나로 꼽기도 한다.
이 곳은 사진으로는 눈을 감동을 표현하기에  많이 부족한 그런 감동이 있는 곳 이었다.

(2019.08.09)

Blejsko jezero⁩ ⁨Bled⁩ ⁨슬로베니아⁩
⁨Blejsko jezero⁩ ⁨Bled⁩ ⁨슬로베니아⁩, 블레드성 뷰포인트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여행중에  (0) 2019.09.22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몇 년 동안 만나지 못했던 흰얼레지를 이번에 만날 수 있었다. 매년 서너번 씩 가면서도 보지 못했었는데 다행스럽게도 한 개체를 만났다.

이번에 만난 흰 얼레지는 꽃잎과 수술은 약간의 노랑끼가 있어 보였다.
수 없이 많은 얼레지 속에서 유일하게 흰개체는 이것 하나 뿐이었고, 길 옆이고, 사진을 담을수 있어 무척 행운이었다. 
그러나 사진을 원하는 대로 담기엔 무척 옹색한 환경이어서 아쉬움이 남는 컷이다.
흰얼레지는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에 자생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만나는 것이 결코 쉽지는 않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2018. 4. 22 곰배령에서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여행중에  (0) 2019.09.22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

  3년째 봄이 되면 궁금해져 가 보곤 한다. 사진에 담기 위해서라기 보다는 보고싶어 여행삼아 찾아 간다. 올해는 꽃들이 늦어지기에 조금 늦게 찾으니 꽃 개체는 무척 많았으나 아쉽게도 절정의 시기가 지나 있었다. 
몇년 전 급감 했다던 개체가 최근에는 그런대로 유지되고 있는 정도로 보여 진다. 이 곳은 이식한 개체는 아니고 자생한 개체들로 조금씩 다른 3~4가지 종류가 있어 보인다. 

동강할미꽃은 그 개체의 크기가 커서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는 눈으로 직접 보는 모습이 훨씬 좋다. 특히 절벽 바위틈새에서 많은 꽃을 피우고 있는 자태를 태양과 사이에 두고 보고 있노라면 더더욱 그렇다.   


<이 사진들은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 할 수 없습니다.>

( 2018. 3. 28 문희마을에서 )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로아티아, 슬로베니아 여행중에  (0) 2019.09.22
곰배령에서 만난 흰얼레지  (0) 2018.05.05
동강 할미꽃 (문희마을에서)  (0) 2018.04.03
눈속에 핀 노루귀 (청계산에서)  (0) 2018.03.23
덕유산에서  (0) 2018.03.23
에스토니아 탈린 여행중에  (0) 2017.09.01
Posted by 지산 zisan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